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부산시장 누구 없소?”…野 싱크탱크의 이상형은?

여연, ‘능력인물 뽑는 선거’ 제안
지상욱 원장, 야당 비대위에 보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30일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어 토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정권 심판론’보다 ‘청렴하고 능력 있는 인물을 뽑는 선거’를 위한 전략을 짜야 한다고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보고했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은 30일 비대위 비공개회의에서 서울과 부산 시민을 대상으로 ‘최적의 시장’ 가상 모델을 조사하는 ‘프로토타입(prototype)’ 조사 결과를 보고했다. 서울과 부산 시민 모두 40대 60 정도로 정권심판보다 인물 선거를 중요하게 바라봤다. 정권을 향한 비판에 치중하는 선거보다는 청렴하고 능력 있는 시장을 뽑는 선거를 더 원한다는 뜻이다. 이에 지 원장은 “네거티브 선거보다 포지티브 선거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령대로는 서울과 부산 모두 50대를 가장 선호했다. 이에 못지않게 어느 연령도 상관없다는 시각도 많았다는 게 지 원장의 전언이다. 또 두 전직 시장의 성 비위 의혹으로 치러진 선거인만큼 성별 선호도 역시 중요할 것이라는 시각이 많았으나 정작 조사 대상자의 70%는 ‘성별은 무관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야당 후보로 외부 인사를 영입하는 데 77% 이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후보자가 가져야 할 자질로는 ‘문제해결 능력’과 ‘개혁성’이 꼽혔다. 도덕성과 소통 공감 능력, 진정성도 시민들로부터 중요한 덕목으로 언급됐다. 또 중요한 정책 공약을 묻자 서울 시민은 부동산 정책과 경기 부양, 경제 순으로 응답했으며 부산 시민은 경제와 교통을 주요하게 거론했다.

지 원장은 이번 조사를 위해 여론조사와 150만 건 빅데이터를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은 부동산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추고 개혁성과 소통 능력을 갖춘 인물이, 부산은 경제를 부양시키고 교통 문제를 해결할 개혁적인 인물이 선호됐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