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는 오랜 숙원이자 시대적 소명”

재외공관장 화상회의 개회식 영상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한반도 평화는 국민들의 오랜 숙원이자 우리 모두의 시대적 소명”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향산 시계가 지금은 잠시 멈춰섰지만, 우리는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사회와 함께 여는 한반도 평화의 길은 동북아 평화와 세계 평화로 이어지는 ‘모두를 위한 평화’의 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020년 재외공관장 화상회의 개회식에서 영상을 통해 이 같은 메시지를 전하며 공관장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K-방역의 우수성도 다시 한번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코로나를 겪으며 K-방역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렸고 OECD 국가 중 가장 빠른 경제회복으로 주목받는 나라가 됐다”며 “우리는 나눔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상생을 통해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 보장을 포함한 국제적 보건안보 협력에도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후변화 대응 노력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2050년 탄소중립’이라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다”며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함으로써 국제적인 위상을 더욱 높이고 내년 5월 개최 예정인 P4G 정상회의에서 ‘더 낫고 더 푸른 재건’을 위한 국제사회의 의지가 결집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재외공관장회의는 보통 5일 일정으로 서울에서 개최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때문에 비대면 화상 회의 형식으로 3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이번 회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민과 함께 열어가는 밝은 미래’를 주제로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