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화를 막는 약, 정말 괜찮을까?

의정부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염근상 교수 칼럼

의정부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염근상 교수.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지난 몇 년 동안 오메가3 영양제, 다이어트 보조제, 면역력 강화제, 항산화제가 차례로 전 세계적인 유행을 탔다. 최근에는 아예 노화를 막는 약, 회춘 물질, 노화방지 신약이라는 영역으로 많은 이들이 집중하는 추세다.

우리나라도 하버드 의과대학의 유전학과 교수인 데이비드 싱클레어가 발간한 책 ‘노화의 종말’덕에 1년 정도 터울을 두고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데 외래 진료를 받는 환자 중에서도 책 일부만을 읽고, 싱클레어 박사가 현재 복용 중인 약들을 그대로 용량만큼 따라서 먹어보고 싶다는 질문도 심심치 않게 받았다.

건강에 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육류를 줄이고 적게 먹는 식생활을 강조한 측면에서 그의 책은 아주 바람직하다. 그러나 의사가 직접 자신이 처방한 전문의약품을 복용하는 것을 그대로 ‘해외직구’를 통해서 따라 하는 것은 주의가 필요하다. 이중 가장 궁금해하는 3가지에 의약품에 대해 알아보자.

메트포르민을 하루 1000mg 먹으면?

당뇨병 보조 치료제인 메트포르민은 코로나를 잡을 수 있다는 이야기부터, 노화를 방지하는 약품으로 사람들에게 여러 매체를 통해 점차 알려지고 있다.

그런데 지금은 인터넷에 메트포르민을 검색하면 발암성 물질 오염이라는 기사로 검색 창이 가득하다. 발암 물질의 염려로 복용을 중단한다거나, 또는 당뇨치료로 약을 복용하려고 하면 의사의 처방이 필요하다.

때문에 이런 전문의약품을 임의대로 해외에서 구매하여 하루에 3~4회에 걸쳐 1000mg을 복용하는 것은 위험하다. 부작용을 반드시 염려해야 한다.

신약 NMN(Nicotinamide mononucleotide)

미국 워싱턴대학교 이마이 신이치로 교수팀이 2019년 노화억제물질인 NMN의 작용 메커니즘을 밝히는데 성공하였다. NMN을 섭취하면 체내에서 NAD(nicotinamide adenine dinucleotide)라는 물질로 바뀌고 노화를 감소한다고 알려져 있다.

당연히 NAD를 많이 먹으면 좋겠지만 NAD는 직접 섭취하면 우리 몸속에서 세포로 전달이 매우 비효율적이다. 그래서 그 전 과정인 NMN이란 물질이 꿈의 회춘약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NMN은 사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녹황색 채소에 들어있다.

NMN이 공급되면 결국에는 시르투인(Sirtuin)유전자를 활성화시킴으로써 항노화작용을 일으킨다는 이야기인데, 내게 이에 대한 내용을 물어보는 환자나 보호자는 이런 것에는 관심을 두기보단 좋은 NMN을 추천해주길 바라는 것이 대부분이다.

간단하게 답하자면 현재 NMN이 임상시험을 거쳐 안전하고 부작용이 없으며 노화를 방지한다고 공인된 결과를 찾을 수 없다. 아직도 한창 연구 중인 상황이다. 그런데 약은 한 통에 수십만원을 호가하며 세간의 관심을 독차지 중이다. 심지어 이 약품은 지금 영양제 취급을 받고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레스베라트롤, 다시 주목받는 적포도주 추출물

사실 레스베라트롤은 2000년대 초반에 적포도주의 기적이라고 불리며 심혈관질환, 폐질환에 효과가 좋은 영양제라고 알려졌었다. 지금은 호장근의 주성분으로 더 쉽게 250mg 알약으로 구할 수 있다.

그 효능과 역할에 대해선 비교적 많이 알려져 큰 문제는 없다고 하겠다. 그런데 대한민국 정서에 최근 중국산 식품보다 더 경계하는 것이 일본산 식품인데, 이 약품의 원료인 호장근은 대부분 일본 또는 중국산이다. 거의 같은 기능을 하는 커큐민, 폴리페놀, 등등 다른 영양제가 시중에 매우 다양하게 있으니 원재료가 염려스럽다면 참고하자.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된 싱클레어 박사가 먹는 약은 누구라도 궁금할 것이다. 더구나 약의 성분과 용량까지 정확하게 확인 할 수 있어 더욱 3가지 약을 복용해보고 싶을 수 있다.

그러나 이미 수천명의 유전자 검사 결과를 통해 만나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약으로 무엇인가 해결하려 할 때, 나는 매일 같이 수십 번을 반복하여 강조한다. 하루 3끼 이상, 밀가루 위주 간식에 설탕 음료를 즐기고, 음주와 흡연을 하면서도 숨이 찰 정도의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은 그 어떤 명약과 수술, 명의를 데려와도 잃어버린 건강을 찾아 줄 수 없다.

싱클레어 박사가 간헐적 단식, 소식하는 와중에 디저트와 육류를 멀리하는 식습관과 찬물로 목욕을 하고 짧지만 고강도의 반복 운동을 하는 것이 오히려 노화의 종말을 부르는 올바른 방법이다. 노화를 막는 약, 정말 괜찮을까?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