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슈스케 준우승 천단비, 이선희 극찬 받으며 ‘올 어게인’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 방송화면 캡처. JTBC 제공

‘슈퍼스타K 7’(엠넷) 준우승자 출신인 천단비가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JTBC)에서 극찬을 받았다.

30일 방송된 ‘싱어게인-무명가수전’에서는 40호 가수로 천단비가 등장했다. ‘오디션 최강자’ 조에 속한 천단비를 보고 심사위원인 이선희와 유희열은 고개를 숙이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천단비는 자신을 “나는 소심한 관종 가수”라고 소개했다. 그는 “제가 사실 굉장히 소심하다. 늘 가수란 직업은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야 하는데 노력하는 소심한 관종”이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천단비를 향해 “여기 있는 모든 뮤지션을 통틀어서 무대에 가장 많이 서신 분일 거다. 한 가지 다른 점은 본인이 주인공이 아니었던 무대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천단비는 “12년 정도 코러스 생활을 했다. 무대에 대한 갈망이 있었다, 제 노래를 하고 싶었다. 그래서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갔지만 그 뒤로도 무대에 설 일이 많지 않더라. 어떤 기회라도 잡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선희는 자신의 무대에 코러스 가수로도 섰다는 천단비에게 “(가수와 코러스는) 다른 일인 건데, 그 차이를 극복해야 되는데”라고 걱정했다.

천단비는 앤의 ‘기억만이라도’를 선곡해 불렀다. 노래 초반부터 4개의 어게인을 확보한 그는 안정적인 고음 처리와 폭발적인 성량을 자랑하며 ‘올 어게인’을 받아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선희는 천단비에게 “무대 앞에 서는 것과 뒤에 서는 건 가지고 있는 포스가 달라야 된다”며 “오늘은 충분히 무대 앞에 서는 사람 같았다”고 칭찬했다.

천단비는 2015년 ‘슈퍼스타K 7’에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005년 드라마 ‘건빵선생과 별사탕’ OST ‘눈물샘’으로 데뷔했고, ‘제중원’ ‘민들레 가족’ ‘대박’ 등의 드라마 OST에도 참여했다. 지난해 ‘월간 윤종신 8월호’에서 김필과 함께 ‘이별하긴 하겠지’를 불렀고, 지난 2월에는 발라드곡 ‘못난이’를 발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