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식당 6.5m 떨어진 채 5분 머물고도 감염…“방역 손 봐야”

“바람 칸막이 설치도 고려해야”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구내식당에서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직원들이 떨어져 앉아 식사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환기가 안 되는 식당 등 실내 공간에서 6.5m 떨어져 있는데도 코로나19가 감염된 사례가 확인됐다. 2m 내 접촉만 밀접 접촉으로 정하는 방역지침을 손봐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이주형 교수팀은 1일 질병관리청의 감염병 조사 시스템으로 지난 6월 17일 전주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조사한 결과를 1일 대한의학회지(JKMS)를 통해 공개했다.

전주시 확진자 A씨는 6월 16일 최초 증상을 나타냈고 1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구팀은 코로나19의 잠복기를 고려해 A씨가 같은 달 2일과 15일 사이에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A씨는 해외나 전주시 이외의 국내 지역 여행 이력이 없었고, 전주시에서는 직전 2주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A씨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경우는 전주시를 방문한 대전 확진자 B씨와 같은 식당에 머물렀던 순간뿐이었다. 연구팀은 B씨가 A씨의 감염원이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CCTV 확인 결과 A씨 일행은 6월 12일 오후 4시에 식당을 방문했고, B씨 일행이 오후 5시15분에 들어오기 전 식사를 마쳤다. A씨 일행은 B씨 일행으로부터 6.5m 떨어진 거리에 앉아 있었고, 5분 뒤인 오후 5시20분 식당에서 나갔다.

B씨는 식당에 머무는 동안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손님 11명, 직원 2명과 밀접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13명을 추가 검사한 결과 B씨 일행으로부터 4.8m 떨어진 채 식당에 21분 머무른 C씨도 6월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식당에는 창문이나 환기 시스템 없이 출입문만 두 개 있었다. 천장에는 에어컨 두 개가 가동되고 있었는데, A씨와 B씨 사이의 공기 흐름은 초속 1.0m, B씨와 C씨 사이는 1.2m였다.

연구팀은 이 사례를 들어 실내 공기 흐름으로 인해 감염자의 비말이 2m보다 먼 거리를 넘어 전달됐을 가능성을 나타낸다고 봤다.

B씨와 더 가까운 곳에 오래 머물렀던 식당의 다른 손님들은 감염되지 않았던 만큼 공기 흐름 경로나 감염자와 마주 보는 방향으로 앉았는지가 추가 감염 가능성을 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자가격리자나 검사 대상자에 ‘밀접접촉자’만 포함하는 방식을 바꾸고, 실내시설 조사 시에는 좌석 배치와 냉난방기 위치 및 바람 방향 등을 확인해야 한다”며 “실내 식당이나 카페에서 테이블 간 1~2m가 넘는 거리두기를 시행해야 하고, 공기의 흐름에 따라 바람 칸막이를 설치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