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마트 사과문에 더 뿔난 네티즌 “불매하겠다”

롯데마트 인스타그램 캡처

롯데마트가 ‘장애인 안내견 출입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번 일을 접한 일부 고객은 “무성의한 사과”라며 불매운동에 나서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29일 롯데마트 잠실점에 한 고객이 장애인 안내 훈련견을 데리고 입장하려 하자 매니저가 막아서면서 발생했다. 이 장면을 목격한 다른 고객이 자신이 본 내용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인터넷상에 퍼졌다.

해당 게시물엔 ‘매니저가 출입을 제지하는 것은 물론이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논란이 커지자 롯데마트는 30일 사과했다.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리고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 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사과한다”고 했다.

롯데마트는 “이를 계기로 장애인 안내견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게 적극 대처하겠다”고 했다.

이같은 사과는 대중들을 더욱 공분시켰다. 사과문이 성의 없고 두루뭉술하다는 이유 때문이다. 현재 롯데마트 사과문엔 3600여개 댓글이 달렸다. “달랑 저렇게 써놓으면 사과문이냐” “1분 만에 쓴 것 같은 사과문, 성의 없다” “해당 직원 교육이나 인사처분, 당사자에게 직접 사과했다는 내용이 없다. 롯데 인식 잘 봤다. 불매하겠다”는 댓글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다.

국내 장애인복지법 제40조는 누구든지 보조견 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을 동반한 장애인이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거나 공공장소, 숙박시설 및 식품접객업소 등 여러 사람이 다니거나 모이는 곳에 출입하려는 때에는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지정된 전문 훈련기관에 종사하는 장애인 보조견 훈련자 또는 장애인 보조견 훈련 관련 자원봉사자가 보조견 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을 동반한 경우에도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해선 안 되게 해놨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