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일 400∼500명대… “코로나19 확산, 이번주 중대고비”


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갈수록 본격화하면서 1∼2주 뒤 하루 확진자가 1000명에 달할 수도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방역 당국이 오는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높이고 수도권에 대해서는 2단계에 더해 추가 조치를 도입하는 등 방역의 고삐를 바짝 조였다. 이번 한 주가 코로나19의 지속 확산이냐 억제냐를 가를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38명으로 직전일인 11월 29일(450명)에 이어 이틀 연속 400명대를 나타냈다.

신규 확진자는 11월 초만 하더라도 100명 안팎을 오르내렸지만 8일 이후부터는 23일 연속 세 자릿수를 이어갔다. 최근 1주일간(11월 24∼30일) 일별로 349명→382명→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을 나타내며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뒤 400명대로 내려온 상황이다.

이날 오전 발표될 신규 확진자 역시 400명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적게 나와도 400명에 육박한 수준이 될 전망이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291명이다.

통계 흐름만 보면 코로나19가 다소 진정되는 것 아니냐는 추정을 해볼 수도 있다. 하지만 최근 이틀 400명대는 주말과 휴일 요인이 크다. 보통 주말이나 휴일에는 코로나19 검사 기관이 줄어들면서 검사 건수도 감소한다. 지난달 29∼30일 역시 검사 건수가 1만4000여건에 그쳐 주중(2만1000∼2만2000여건)보다 적었다.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도 29일 3.01%(1만4968명 중 450명), 30일 3.07%(1만4262명 중 438명)로 누적 양성률 1.12%(306만1172명 중 3만4201명)의 배를 훌쩍 넘어섰다. 한 주 전까지만 해도 양성률이 3%까지 치솟지는 않았었다.

특히 코로나19 전파력을 뜻하는 ‘감염재생산지수’도 1.43으로 높아진 상태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단순 계산하면 1∼2주 뒤 감염자가 많게는 700∼1000명까지도 발생할 수 있는 수치”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이번 한 주가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을 분기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시행된 수도권의 거리두기 2단계 효과가 서서히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이날부터는 사우나·한증막, 에어로빅·줌바 등 수도권의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한 ‘핀셋 방역’ 조치도 추가 도입됐다.

정 본부장은 “올겨울이 최대 고비다.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지 못하면 지난 11개월 동안 국민과 의료인, 정부가 노력하고 희생을 감내해 왔던 많은 것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있다”며 국민 개개인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