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태경 “文 대통령 선공후사? 조국에게 마음의 빚 있다는 분이”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서영희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선공후사’를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정작 선공후사 잔소리 들어야 할 사람은 조국한테 마음의 빚 있다는 대통령 본인 아니냐”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이 검사들에게 선공후사를 주문한다. 조국한테 마음의 빚 있다는 분 입에서 선공후사 이야기가 나오니 우습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추미애 뒤에 숨어 있다가 드디어 나오셔서 말하는 한마디가 선공후사다. 검찰 들으라고 하는 이야기인 것 같은데 정작 선공후사 잔소리 들어야 하는 사람은 조국한테 마음의 빚 있다는 대통령 본인 아니냐”며 “정작 선공후사를 실천하는 사람들은 일선 검사들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공후사 정신이 살아 있는 사회를 만들려면 추미애를 경질하고 윤석열 총장이 소신을 지키며 살아 있는 권력 수사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 자세로 위기를 넘어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장관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이후 반발해 집단행동에 나서고 있는 검찰 조직을 향한 것으로 풀이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