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무현 울고 있다’는 주호영에 이재명 “노가리가 누굽니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여권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담담히 받아들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울고 계신다”고 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16년 전 한나라당 의원들이 ‘환생 경제’라는 연극으로 노 대통령님을 얼마나 추잡스럽고 비열하게 희롱했습니까”라며 이렇게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께서 페북으로 문재인 대통령님을 향해 ‘공수처법을 개정해 공수처장을 자기 사람으로 앉히고 면책특권을 완성하려 한다’며 비난을 넘어 음해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한 이 지사는 “이는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님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대통령님을 지켜드리고자 했던 국민 모두에 대한 모독이 아닐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주 대표께서 맡은 ‘노가리’라는 역할이 누굽니까”라고 반문한 이 지사는 “국민은 과거를 잊고 부끄러움을 모르는 정치에 울고 있다”고 덧붙였다.

JTBC 뉴스룸 화면 캡처

2004년 노무현정부 때 야당인 한나라당은 정치 풍자 연극을 선보이며 노무현 대통령을 술에 찌들어 사는 아버지 ‘노가리’로 묘사했었다. 당시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을 패러디한 주인공 ‘노가리’ 역을 맡았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정권 사람들 얼굴에 요즘 ‘윤 총장 쫓아내고 공수처장만 우리 사람으로 앉히면 우리의 면책특권은 완성된다’는 회심의 미소가 어린다”며 “아들이 구속된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담담히 받아들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울고 계신다”고 비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