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경제팀 인선… 친노동 진보인사 포진, 여성·유색인종 중용

바이든 인수위, 경제팀 6명 인선
성적·인종 다양성…여성 4명, 흑인·인도계 인사 중용
이념적 진보…노동자 임금 인상, 임금 불평등 해소 주력
일부 인사, 상원 인준통과 어려움 겪을 듯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첫 재무장관에 지명된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AP뉴시스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 의장이 바이든 행정부의 첫 재무장관에 지명됐다. 옐런 전 의장이 상원 인준 과정을 통과할 경우 미국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이 된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위원회는 30일(현지시간) 옐런 전 의장을 포함한 바이든 행정부 경제팀 핵심 인사 6명의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바이든 경제팀에 발탁된 6명 중 4명이 여성이다. 인종별로는 흑인 2명과 아시아계 1명 등 유색인종 3명이 지명됐다. AP통신은 “바이든이 경제팀 인선에서 (성적·인종적) 다양성을 강조했다”고 분석했다.

또 이념적으로는 노동 문제를 중시하고 성적·인종적 차별에 의한 임금 불평등 해소에 주력해 온 진보 인사들을 대거 포진시켰다. 이들 대부분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주요 직책을 맡아 일했던 경력이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경제팀 인선에 대해 “초기 단계에 많은 정부재정을 실업률 감소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반 가정들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 구축에 정부 재정을 쏟아부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는 이날 인도계인 니라 탠든 미국진보센터(NEC) 의장을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에, 노동경제학자인 세실리아 라우스 프린스턴대 공공·국제관계대학장을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에 각각 기용했다.

또 재무부 부장관엔 월리 아데예모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국제경제 담당 부보좌관이 발탁됐다.

바이든 당선인의 부통령 시절 수석경제보좌관이었던 재러드 번스타인과 오랜 기간 바이든 당선인의 경제 참모였던 헤더 보시는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으로 임명됐다.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에 지명된 니라 탠든 미국진보센터(NEC) 의장. NEC는 비영리 정책연구센터다.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이중 옐런·탠든·라우스·보시 지명자 등 4명은 여성이다. 또 아데예모·라우스 지명자는 흑인, 탠든 지명자는 아시아계다.

WP는 “바이든의 경제팀 인선은 노동자와 임금 균등에 집중할 것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WP는 이어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와 라우스 CEA 위원장 지명자, 탠든 백악관 OMB지명자 3명을 거론하면서 “이들 모두는 노동자들의 임금을 증가시키고, 경제에서 인종적·성적 차별을 줄이는데 주력해왔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경제팀 인선을 발표하면서 “이 팀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기간 동안 미국인들을 위한 경제 지원책을 즉시 제공할 것이며, 경제를 그 어느 때보다 잘 재건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경제회복의 구원투수로 기용된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의 경력은 화려하다. 옐런 지명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지명을 받아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의 의장을 2014년 2월부터 2018년 2월까지 4년 동안 지냈다. 빌 클린턴 대통령 재임 시절에는 CEA 위원장을 지냈다.

옐런 지명자가 상원 인준을 통과할 경우 미국 재무부 231년 역사상 최초의 여성 재무장관이 될 것이라고 바이든 인수위는 밝혔다. 또 재무장관과 연준 의장, CEA 위원장 등 3자리를 모두 역임한 최초의 인사가 된다.

미국 대통령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에 기용된 세실리아 라우스 프린스턴대학의 공공·국제관계대학장.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 홈페이지 캡처

WP는 “옐런 지명자는 경제 위기상황에서 정부의 개입을 오랫동안 찬성해왔지만, 미국 재정적자가 지속불가능할 수 있다고 말해왔다”면서 “옐런 지명자는 과도한 재정적자를 막기 위한 과세를 지지해왔다”고 설명했다. 옐런 지명자는 경제위기 처방으로 국가의 재정지출을 찬성하지만 국가재정에 부담이 될 정도의 지원은 선택하지 않을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탠든 지명자는 노동자 가족 지원과 불평등 억제 정책 등에 집중해 온 진보 인사다. 상원 인준을 통과할 경우 첫 유색인종 여성이자 첫 남아시아계 미국인으로 OMB 국장이 되는 기록을 세운다.

라우스 프린스턴대 학장은 2009년 CEA 위원을 지냈다. CEA 위원장이 되면 흑인 여성으로 처음이자 여성으로선 4번째 위원장에 오르는 것이다.

하지만 탠든 지명자의 경우 상원 인준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과거 ‘오바마 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개혁법(Affordable Care Act) 처리를 놓고 공화당 의원들과 맞붙었던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공화당 존 코닌 상원의원은 탠든이 상원 인준을 통과할 가능성은 ‘제로’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번 발표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에는 경제학자이자 전직 관리인 브라이언 디스가 유력하다는 보도도 나온 상태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