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리 ‘빵’투아네트 같은 소리” 김현미 저격한 유승민


김현미 국토부 장관 “아파트가 빵이라면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지만…”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정책을 만들라는데… 마리 ‘빵’투아네트 같은 소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아파트 공급을 단기간에 늘리기 어려운 점을 설명하면서 “아파트가 빵이라면 내가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지만…”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아파트 정책을 만들어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3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는 건설업자가 아니다. 정부는 아파트를 만드는 곳이 아니라 아파트정책을 만드는 곳”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라면, 아파트는 시장에서 공급자가 만드는 것”이라고 한 유 전 의원은 “시장경제에서 정부가 아파트 만드는 데 직접 나서는 경우는 전월세 살 돈도 없는 저소득층의 주거복지를 해결하는 경우뿐”이라고 일갈했다.


“문재인정부도 아파트 정책을 만들긴 했다. 그것도 3년 반 동안 무려 24회나 만들었다”고 한 유 전 의원은 “그런데 이 정책이 실패해 미친 집값, 미친 전월세 대란을 초래하고 내 집 마련의 사다리를 끊어놓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유 전 의원은 “철저하게 무능한 이 정부가 아파트정책에 실패해 놓고 인제 와서 정책실패는 인정하지 않고 죄 없는 아파트를 빵이 아니라고 탓하니 국민 속을 또 뒤집어 놓는다”며 “3년 반 동안 아파트 공급정책은 하나도 안 해놓고 지금 와서 이런 소리를 하는가. 아파트가 하루 만에 지을 수 없다는 걸 이제 알았단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이 정부의 아파트 정책은 입만 열면 ‘공공(公共)’이다. 이 정부 사람들의 뇌 속에는 아파트는 공공이, 즉 정부가 만드는 거라고 입력이 되어있는 것”이라고 꼬집은 유 전 의원은 “그러니까 마리 ‘빵’투아네트 같은 소리가 나오는 거다”라고 비난했다.

한편 김 장관은 지난달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현안질의에서 아파트 공급 부족 이유에 대해 “아파트는 공사 기간이 오래 걸려 당장 마련하는 것은 어렵다”며 “아파트 대신 빌라 등을 확보해 질 좋은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지만…”이라고 말해 빈축을 사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