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수아 “中제작사 권유로 성형수술…날 선택한 곳에 맞춰야”


홍수아가 성형수술을 결심했던 계기를 고백했다.

30일 방송된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홍수아는 “최초로 말하는 것”이라며 연기 활동을 위해 성형수술을 처음 했다고 털어놨다.

홍수아는 “5~6년 전에 국내에서 작품이 없었다”며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그는 “들어오는 역할은 항상 철부지, 막내, 일진, 주인공의 여동생 같은 거였다. 연기력을 보여줄 수가 없는, 다소 가벼운 캐릭터였다”고 말했다.

연기 고민이 깊어지던 중 홍수아에게 중국에서 작품 제안이 들어왔다. 홍수아는 망설임 없이 중국 진출을 선택했다. 그는 “나는 ‘무조건 하겠다. 연기할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 상관없다’고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홍수아는 중국에서 첫 영화를 끝낸 후 곧이어 드라마 주연으로 발탁됐다. 홍수아는 청순하고 신비스러운 역할을 맡아 열연했으나 외모 고민이 시작됐다. 홍수아는 “당시 쌍꺼풀이 없다 보니 메이크업을 진하게 했는데 그게 역할에 어울리지 않았다”며 “아이라인을 진하게 그리니까 슬픈 감정 장면에서 눈빛보다 메이크업으로 시선이 갔다. 안검하수도 좀 있었다”고 전했다.


홍수아는 “그러던 찰나에 드라마 제작사에서 쌍꺼풀 수술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쌍꺼풀 수술을 하고 메이크업을 투명하게 하자는 제안이었다. 홍수아는 제안을 받아들였다. 그는 “저를 찾아준 곳, 선택해준 곳이지 않나”라며 “그래서 살짝 찝어보자는 마음으로 했는데 반응이 정말 좋았다. 메이크업이 진하지 않아도 눈빛이 좋아졌고, 제작사에서도 만족스러워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과 달리 한국 대중의 반응은 싸늘했다. 홍수아는 “한국에선 ‘예전 얼굴이 낫다, 왜 했냐’ 이런 반응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서 활동한 지 진짜 오래됐다”며 “그런데 (그동안) 왜 나에겐 기회가 오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스스로를 자책하는 시간이 많았다. 외모에 콤플렉스가 있었던 걸 수도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홍수아는 “나를 찾아주는 곳에 맞출 수밖에 없었다”며 “그리고 내가 행복했다”고 했다. 그는 “중국이었지만 희로애락을 다 담을 수 있는 역할을 연기할 수 있다는 사실이 행복했다. 그(성형수술) 제안을 뿌리칠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