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대통령 “동학개미운동, 증시 지키는 톡톡한 역할”

“내년 상반기부터 코로나 충격 회복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주식을 팔고 나갈 때 개인투자자들이 동학개미운동에 나서며 우리 증시를 지키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일 화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올해 경제성장률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발표된 지난 3분기 GDP 성장률 잠정치는 지난 10월 발표된 속보치 1.9%를 뛰어넘은 2.1%를 기록했다. 우리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하고 있고, 경제 반등의 힘도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며 “방역 성과가 경제로 연결되고, 정부의 적극적 재정 정책과 ‘한국판 뉴딜’ 등 효과적인 경제 대응이 ‘빠른 경제 회복, 강한 경제 반등’을 이루어내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주식시장을 두고는 개인투자자의 활약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의미 있는 것은 개인투자자들이 주식시장을 떠받치는 힘이 되었다는 점”이라며 “공매도 금지와 기간 연장, 증권거래세 조기 인하, 주식 양도세 부과 기준 유지 등 증시 활성화와 개인투자자 보호를 위한 정부의 노력도 보탬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식 양도세 부과 기준을 기존 10억원으로 유지하는 것으로 정부 정책이 번복되자 홍남기 부총리는 사의를 표명하기도 했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경기 반등의 추세를 얼마 안 남은 연말까지 이어나간다면 내년 상반기부터 우리 경제는 코로나의 충격을 회복하고 정상 궤도로 진입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면서도 “각종 경제지표가 좋은 흐름을 보이며 우리 경제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는 시점에서 최근 코로나 재확산으로 경제와 민생이 다시 어려워지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빠른 경제 회복, 강한 경제 반등’을 위해서는 국회의 협조가 절실하다. 내년 예산안 처리의 법정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며 “정부의 예산안 제출 이후 달라진 여러 상황을 고려해 백신 물량 확보, 코로나 피해 맞춤형 지원, 2050 탄소 중립을 위한 선제 투자 등 추가로 필요한 예산에 대해서도 지혜와 의지를 모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