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씨’ 여고생에게 고유정? 선넘은 충주시 유튜브

‘자기만족 추미애’ 등 발언도 논란

충주시 유튜브 캡처.

지방자치단체 유튜브 채널에서 ‘제주 고씨’라는 여고생에게 엽기 살인범인 ‘고유정’을 농담 소재로 던지는 장면이 나와 비난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이외에도 채널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을 언급한 것을 두고도 논란이 커졌다.

지난달 24일 충북 충주시 유튜브 채널에는 ‘반모? 자만추?/요즘 고등학생은 유승준을 알까?/신조어 VS 라떼어 대결’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충주시 홍보맨’으로 이름을 알린 김선태 주무관은 한 고등학교를 찾아 학생들과 신조어 맞히기를 진행했다.

문제가 된 장면은 김 주무관이 한 학생에게 이름을 묻는 대목이다. 김 주무관이 자기소개를 부탁하자 학생은 고OO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주무관은 학생에게 “어디 고씨냐”고 물었고 학생은 “제주 고씨”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 주무관은 “혹시 고유ㅈ(정)?”이라며 학생을 놀리는 듯한 발언을 했다.

또 김 주무관은 신조어 ‘반모(반말모드)’의 뜻을 맞히는 퀴즈에서는 “반기문 모친”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의 추구)’를 맞힐 때는 “제가 생각은 났는데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다” “제가 봤을 때는 자기만족인 것 같다” “추하다” 등의 발언을 한 뒤 “자기만족 추미애”라는 답을 내놨다. 이후 화면 자막에는 ‘검찰청 쇠창살은’이라는 자막이 삽입됐다.

충주시 유튜브 캡처

방송 후 구독자들 사이에서는 개인 유튜브도 아닌 지자체의 공식 홍보 채널에서 도를 넘는 불쾌한 농담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충주시 채널은 19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채널에는 ‘범죄자 이름을 애들한테 왜 들먹이냐?’ ‘고유정 드립은 좀 아니다, 조씨한테 조두순이라고 하는 거랑 뭐가 다르냐’ ‘성인이 고등학생에게 할 만한 유머가 아니다’ ‘위에서 관리 좀 해라’ 등의 비판 의견이 줄을 이었다.

이후 문제가 된 발언들을 모은 영상 장면들은 각종 SNS를 타고 번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누리꾼들은 ‘선을 넘은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 주무관은 지난 9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충주시 홍보맨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방송에서 충주시장의 지시로 유튜브를 하게 됐다며 “소재와 내용에 대한 터치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충추시는 논란이 되자 영상을 비공개 조치했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