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해양안전연구협력센터 본격 추진…2024년 완공 예정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연구·개발과 선박검사, 기업지원, 국제협력 등을 담당할 부산 해양안전연구협력센터 건립이 본격 추진된다.

부산시는 지난 30일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한국해양대학교와 가칭 ‘남해권(부산) 해양안전연구협력센터’ 구축을 위한 삼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 도덕희 한국해양대 총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해양안전연구협력센터’는 2022년부터 2024년까지 부산 영도구 동삼혁신지구에 국비 198억원을 투입해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센터 대지 조성, 신속한 행정지원, 예산과 인력 확보 등 해양수산 분야 안전·친환경 기술지원·사업화 및 국제업무 등이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은 센터 용지 적정성 검토 및 필요성 분석과 기능 확립 등 센터구축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타당성 조사를 추진하게 된다. 해양대는 대학 관리 용지 6만9000㎡ 규모를 무상 제공한다.

시는 그동안 부지 조사를 비롯한 해양수산 분야 기술지원·사업화 활성화 등의 역할을 하는 전문 센터를 부산지역에 건립 유치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시는 센터 구축을 위한 부지확보, 건립을 위한 신속한 행정업무를 지원한다.

센터가 조성을 마치면 해양사고·인명피해 저감을 위한 산·학·연 연구·개발(R&D)을 활성화하고 미래 해양교통환경 변화에 대응한 선박 검사·점검과 안전 정책의 효율적 업무수행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또 전문인력 양성프로그램 개발과 교육을 통해 업계의 전문성도 높이고 신산업 일자리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관련 국제표준을 선도하고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해사 안전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국제협력도 추진하게 된다.

부산시 박성훈 경제부시장은 “앞으로 남해권 센터건립이 완성되면 해양 수도 부산의 위상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신속한 행정업무 처리 지원으로 부·울·경의 해양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