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크래프톤, 통합법인 출범

“경쟁력 있는 독립스튜디오 체제 강화 가속”


‘배틀그라운드’ ‘테라’ 등으로 유명한 크래프톤이 조직을 재정비하며 경영 내실을 꾀한다. 크래프톤은 내년 코스피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1일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은 통합된 법인 체제를 새롭게 출범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펍지주식회사, 펍지랩스, 펍지웍스를 흡수 합병해 경영을 일원화한다. 아울러 독립스튜디오도 체제가 바뀐다. 피닉스와 딜루젼스튜디오가 합쳐져 라이징윙스가 새롭게 출범한다.

이로써 크래프톤의 독립스튜디오는 펍지 스튜디오, 블루홀스튜디오, 라이징윙스,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 등 4개가 된다.

펍지 스튜디오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의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차기작 개발과 e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 사업 확장을 진행하고 있다.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 또한 ‘배틀그라운드’ 오리지널 세계관을 활용한 새 게임을 개발 중이다.

블루홀스튜디오는 ‘테라’ ‘엘리온’ 등의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를 개발해온 곳이다. 오는 10일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하는 엘리온이 국내 출시된다.

새롭게 출범하는 라이징윙스는 캐주얼, 미드코어 중심의 모바일게임 제작 스튜디오이다. 라이징윙스는 ‘골프킹 - 월드투어’ ‘미니골프킹’ 등의 글로벌 서비스를 계속하면서 전략, 아케이드, 아웃도어 스포츠 장르의 신작을 2021년 상반기 출시한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