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중공업 협력사 직원 코로나 확진으로 긴급 방역

현대중공업 내 건물 목욕탕 관리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회사가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

1일 울산시와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동구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A씨는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0∼21일 춘천에 사는 처남 부부 확진자와 함께 한 가족모임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현대중공업 내 50여 곳의 샤워장 가운데 1곳을 관리하는 협력업체 직원이다. 이 샤워장이 있는 건물에서는 평소 현대중공업 직원 120여 명과 협력업체 직원 380여 명 등 500여 명이 근무한다.

현대중공업은 500여명에 대해 출근 대신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조치했다. 목욕탕을 이용한 직원도 파악 중이다.

A씨와 접촉하거나 동선 노출자로 분류되는 직원들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에서는 지난 9월 직원과 가족 등이 집단으로 감염돼 근로자 2400여 명이 검사를 받기도 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