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 대통령, 추미애 면담…‘秋·尹 동반사퇴’ 논의한 듯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면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장관의 청와대 방문은 예고되지 않은 일정으로, 국무회의 직후 이뤄졌다.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극에 달한 만큼 문 대통령이 사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했고, 국무회의 직후인 오전 11시15분쯤 청와대 안으로 들어서는 추 장관의 차량이 언론에 포착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영상으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추 장관이 국무회의를 마치고 청와대에서 현재 상황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은 윤 총장과의 갈등 문제, 나아가 동반 사퇴 문제를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윤 총장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건의했고, 추 장관의 동반 사퇴가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의 이번 면담에서 ‘동반 사퇴론’이 어떤 식으로든 가닥이 잡혔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2일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 결정 후 정국 혼란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징계위가 열리기 전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대한 교통정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정치권을 중심으로 나오는 상황이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정 총리의 요청으로 10여분간 독대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