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생활고 너무 무겁다” 고등래퍼 최하민이 썼다 지운 글

Mnet 고등래퍼 영상 캡처

‘고등래퍼’로 이름을 알린 래퍼 최하민(오션검)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해 네티즌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1일 최하민은 자신의 SNS에 “나는 크리스천이고 이름은 최하민이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해 생활고를 고백했다.

그는 “내년 4월 검정고시를 볼 예정이고 바로 입대를 하고 싶다”는 뜻을 알리면서 “내 인스타그램에는 인증 배지가 있다. 또 나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원과 국민연금비 17개월분이 있다.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노가다를 해보았지만 600만원가량의 돈을 모으기엔 턱없이 부족했고, 대출을 알아보았지만 가능한 상품이 없었다”면서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와 누워 이 글로 도움을 요청한다”고 썼다.

그는 글 말미, 생활고에서 벗어나기 위한 해결책으로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양도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양도하고 싶다. 공인인증을 해지해주신다면 사용자 이름을 변경하여 양도하고 싶다. 혼자서 감당할 수 없다. 모두의 힘이 필요하다”고 알렸다. 이어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하다. 만약 불가능하다면 감내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생활고로 인해 노름의 길에 빠질 뻔했다는 내용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양도하고 싶다는 최하민의 고백에 해당 글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현재 최하민의 SNS계정은 모두 비공개 처리된 상태다.

한편 최하민은 2017년 Mnet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이후, 스윙스의 소속사인 린치핀뮤직(저스트뮤직)에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