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 한국인’ 차별 다룬 나이키 광고에 ‘싫어요’ 테러

나이키 일본 광고 유튜브 영상 캡처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재일 한국인 등 일본 내 소수자 차별을 고발하는 광고를 내놨다가 일본 온라인상에서 논란에 휘말렸다. “눈물이 났다”는 우호적 반응도 많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일본인을 비판적으로 묘사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나이키 재팬은 차별과 왕따 등으로 고민하는 3명의 10대 여학생들이 스포츠를 통해서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어려움 속에서도 앞으로 나아가는 취지의 광고를 지난달 27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광고에는 3명의 재일 한국인, 흑인 혼혈이 집단 괴롭힘으로 차별적인 시선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영상에서 재일한국인으로 그려진 학생이 한복을 입고 거리를 걷자 행인들은 눈총을 보낸다. 교복을 입고 학교에 앉아 있을 때는 다른 학생들의 시선이 모인다.

이 영상은 1일 오후 3시 기준으로 유튜브에서 917만 4296번의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 개그맨 고사카 다이오는 트위터에 나이키 광고가 자신을 눈물짓게 했다는 감상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일본 온라인상에서는 광고가 훌륭하다는 칭찬과 함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실제로 나이키 광고의 ‘좋아요’ 수는 2만7000이지만, ‘싫어요’ 수도 2만1000으로 비슷한 상황이다. 그만큼 반발하는 누리꾼들의 목소리도 크다는 것이다.

일본 누리꾼들은 나이키 광고에 대해 “나이키는 재일 지원 기업이다. 이젠 구매하지 않겠다” “일본에서 (오히려) 외국인이 일본인을 차별하는 일도 생긴다. 왜 일본인만 나쁜 사람으로 표현하는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