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해 유행어 2위는 ‘사랑의 불시착’… ‘모동숲’도 3위에

‘2020년 신어·유행어’ 선정… 코로나 관련 ‘3밀’ ‘아베노마스크’ 등 순위권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의 차이나타운에서 1일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걷고 있다. AP 연합뉴스

올해 일본의 유행어 대상에 코로나19를 확산시키는 최악의 조건인 ‘3밀(밀폐·밀집·밀접)’이 선정됐다.

NHK방송은 1일 ‘2020년 신어(신조어)·유행어’에 3밀을 비롯한 코로나19 관련 단어들이 다수 선정됐다고 전했다.

대상으로 선정된 3밀은 밀폐된 곳과 사람이 밀집한 곳, 사람과 밀접한 상황 등을 피하라는 코로나19 대책을 말한다.

일본에서 최근 인기를 끈 한국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2위에 올랐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집에 머무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지난 2월 넷플릭스에서 방영이 시작된 사랑의 불시착이 흥행에 성공한 것으로 풀이된다.

3위에는 일본에서 크게 유행한 게임인 ‘모여라 동물의 숲’의 줄임말 ‘아쓰모리(あつ森)’가 선정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이 게임에서 대선 운동을 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일본 가구당 2개씩 배포한 이른바 ‘아베노마스크’는 그 뒤를 이었다. 코와 입만을 겨우 가릴 수 있었던 마스크를 비롯해 아베 정권의 초기 코로나19 대응 실패는 여론의 비난을 받았다.

코로나19가 쉽사리 통제되지 않는 가운데 전염병을 다스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에도 시대의 요괴 ‘아마비에’도 순위권에 들었다. 팬데믹으로 사람들의 모임이 어려워진 가운데 수업, 회의 등 다양한 활동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게 되자 ‘온라인OO’도 올해의 유행어에 선정됐다.

감염 확산에 따라 사람이 모이는 활동이 곤란해진 가운데 다양한 온라인 활동을 뜻하는 '온라인OO'도 순위권에 올랐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진료, 온라인 취업 활동, 온라인 수업, 온라인 회식 등이 진행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일본 정부의 여행 지원 정책 ‘고 투 캠페인(Go To campaign)’, 혼자서 캠핑을 즐기는 ‘솔로 캠프’도 순위권에 들었다.

지난 1984년 시작된 신어·유행어 대상은 일본의 출판사인 자유국민사가 매년 화제가 된 사건과 발언, 유행 가운데 그 해를 대표하는 단어를 선정하는 것이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