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항만공사, 2021년 주요사업 예산 2394억원 편성

올해 대비 876억원 증액 편성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2021년도 주요사업 예산 2394억 원이 편성됐다고 1일 밝혔다.

내년도 주요사업 예산안은 미래성장 대비 인프라 확충, 뉴딜·혁신 등 정부정책 뒷받침, 안전·환경·일자리 공공성 확대 등을 중점 반영해 올해 대비 876억원이 증액편성됐다.

IPA에 따르면 항만 인프라건설 등 주요사업 예산안은 확대 반영한 반면,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어려운 경영여건을 고려해 기관운영과 관련한 소모성 비용 및 기타 사업은 최대한 긴축 편성했다.

주요사업 예산 2394억 원은 항만인프라 건설 1659억원, 항만시설 유지보수 153억원, 마케팅·홍보와 정보화 및 기술연구 128억원, 일자리·사회적가치 21억원, 항만보안·안전 및 친환경 사업 167억원, 기타 주요사업 266억원으로 구성돼 있다.

IPA는 중장기 투자계획에 따라 신항 I-2단계 ‘컨’ 부두 개발사업, 아암물류 2단지 2단계 사업, 1항로 준설 등 미래 혁신성장 대비와 경기 활성화를 위한 핵심사업에 우선적으로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또 한국판 뉴딜 지원을 위한 스마트 물류센터 건립, 안전항만 구축을 위한 노후시설 보수·보강, 미세먼지 저감 등을 통한 친환경 항만조성, 항만특화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공·민간 협업 및 창업지원 등 공공성 강화를 위한 사업들도 지속 추진한다.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 속에서도 핵심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효율적 예산 운영을 통해 국가 위기상황 극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인천항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PA는 이번에 확정된 2021년 주요사업이 원활히 조기 추진될 수 있도록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이달 중에 확정되는 ‘공기업·준정부기관 예산편성지침’을 반영해 최종 예산안을 해양수산부 및 기획재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