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역당국 “코로나19 확진자 내일 500명대 예상”

1일 오후 6시까지 서울 163명·경기 104명·인천 20명 등 수도권 287명, 비수도권 129명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시작된 가운데 오는 2일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500명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1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총 41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91명보다 125명이나 많은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터라 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로 다시 올라설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28일(503명) 이후 나흘 만에 500명대를 넘는 셈이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416명 중 수도권은 287명, 비수도권이 129명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 163명, 경기 104명, 부산 50명, 인천 20명, 전북 15명, 충북 14명, 울산 11명, 광주 8명, 강원 7명, 경남 6명, 경북·충남 각 5명, 대구·대전 각 3명, 세종·제주 각 1명이다. 전남에서는 오후 6시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지난 26일부터 엿새간 일별 신규 확진자는 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451명를 기록했다. 최근 1주일(11월 25일∼12월 1일)간 통계를 보면 전체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480명꼴로 발생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53.3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전국 2.5단계 범위(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에 들어온 상황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