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거주지 건물번호도 공개하는 ‘조두순 방지법’ 여가소위 통과


성범죄자의 주소와 실제 거주지 공개 범위를 기존 ‘읍·면·동’에서 ‘도로명 및 건물번호’로 확대하는 이른바 ‘조두순 방지법’이 1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법안소위를 통과했다.

여가위는 이날 법안심사소위를 열고 아동청소년 성보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에는 성범죄자 주소 및 실제 거주지 공개 범위 확대 외에도 피해아동·청소년에 대한 가해자의 접근금지 범위에 유치원을 추가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16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성을 사는 행위를 하면 가중처벌하도록 했다.

이날 여가위는 국가기관, 지자체, 공공단체의 장이 기관 내 성폭력 사건 발생 사실을 수사기관에 신고하도록 하고,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를 부과하는 내용의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법 개정안’도 함께 처리했다.

감치명령 결정에도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는 양육비 채무자에 대해 출국금지를 요청하고 명단을 공개할 수 있도록 하는 ‘양육비 이행확보지원법 개정안’도 전체회의로 넘겼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