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유럽서 코로나19 백신 승인신청…모더나 이어 두번째


미국의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유럽의약품청(EMA)에 코로나19 백신 판매승인을 신청했다. 승인절차가 예상대로 진행되면 이번 달 안으로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

1일(현지시간)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에 따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전날 미국 제약사 모더나에 이어 유럽의약품청에 코로나19 백신 승인 신청서를 제출했다. 유럽의약품청이 검토에 착수해 승인해줄 경우 두 회사는 12월 중 첫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유럽연합(EU)이 내주는 조건부 판매 승인은 코로나19와 같이 공중보건을 위협하는 비상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절차다. 약의 효능과 부작용에 대한 모든 필요한 정보가 확보되기 전에 27개 회원국에서 1년간 의약품을 판매할 수 있다.

앞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두 회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면역 효과가 95%라는 3상 임상시험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이후 지난달 20일 미국 식품의약처(FDA)에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한편 모더나는 지난달 30일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위한 절차를 동시에 시작했다. 모더나는 자사 백신 3상 임상시험의 최종 분석 결과 94.1%의 예방효과가 있었다고 발표했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