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의당, 인천 화물노동자 사망사고 적극 대응 눈길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추진 시험대

인천 옹진군 영흥면 소재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에서 발생한 화물노동자 사망사건에 대해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추진중인 정의당 인천시당이 적극 대응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1일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 문영미)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한국남동발전 영흥화력발전소에서 화물노동자가 사망한 사고는 사실 확인결과 안전조치와 보호장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화물노동자의 몫이 아닌 상하차 업무를 하다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의당인천시당 문영미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류호정(산자위 소속) 의원과 함께 조문을 다녀왔다. 방문단은 이곳에서 유가족들의 답답하고, 억울한 심정을 들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정의당측은 ”현장조사결과 사고현장은 훼손되어 있었다”며 “위험한 작업환경과 부실한 안전장비, 사고이후 바로 발견되지 않고 방치된 모습을 CCTV로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유가족들은 정의당에 “원청이 책임회피를 할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더 이상의 억울한 죽음은 없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정의당인천시당 문영미 위원장은 “이번 사망사고는 안전장비와 보호조치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하지않아도 되는 상하차 업무를 가중시켜 발생한 예견된 사고”라며 “원청인 한국남동발전은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다루는 일에 하루라도 늦어질 수 없다”며 “연내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처리되고, 더 이상의 안타까운 죽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의당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