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챔피언 전북 ‘트레블’ 불발… ACL 조별리그 탈락

요코하마 마리노스에 1대 4 완패
수원 삼성은 광저우 헝다와 무승부

전북 현대 공격수 구스타보(왼쪽)가 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위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일본 요코하마 마리노스와 가진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5차전에서 0-2로 뒤처진 후반 9분 페널티킥 득점으로 점수를 만회하고 손가락으로 하늘을 가리키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챔피언 전북 현대가 일본 요코하마 마리노스에 완패해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전북의 사상 첫 트레블 도전은 무산됐다.

전북은 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위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ACL 조별리그 H조 5차전에서 요코하마에 1대 4로 졌다. 같은 조 2위인 중국 상하이 상강(승점 9)과 최종 6차전이 남았지만 전북의 조별리그 탈락은 확정됐다. 중간 전적 1승 1무 3패(승점 6)로 H조 3위다. 요코하마와 상하이는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전북은 전반 17분 요코하마의 준비된 세트피스 전술로 선취점을 빼앗겼다. 요코하마 수비수 티라톤 분마탄은 중원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빠르게 넘어온 공을 전북 페널티박스 왼쪽으로 끌고 간 뒤 왼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후반전에도 요코하마의 공세가 펼쳐졌다. 요코하마 미드필더 마르코스 주니오르는 후반 6분 전북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왼발 슛으로 추가점을 뽑았다. 이 경기의 결승골. 전북은 후반 9분 페널티킥에서 키커로 나선 공격수 구스타보의 득점으로 추격했지만 그게 전부였다.

후반 27분 나카가와 데루히토, 후반 38분 아도 오나이우에게 연달아 실점하고 무릎을 꿇었다. 올해 프로축구 K리그1과 대한축구협회(FA)컵을 석권해 ‘더블’을 달성한 국내 최강 전북이지만, ACL에선 조별리그 탈락의 쓴맛을 봤다.

같은 날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는 수원 삼성이 중국 광저우 헝다 G조 3차전에서 후반 8분 임상협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후반 27분 웨이스하오에게 동점골을 허용, 1대 1로 비겼다.

수원 삼성은 중간 전적 2무 1패(승점 2)로 조 3위를 유지했다. 16강에 자력 진출하기 위해서는 같은 조 1위인 일본 빗셀 고베(승점 6)와 오는 4일 최종전에서 2골차 이상으로 승리해야 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