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버글로우 이런·시현, 코로나 확진… ‘유스케’도 비상

걸그룹 에버글로우.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요계에 코로나19 비상이 걸렸다. 걸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과 시현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에버글로우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 에버글로우 이런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런은 최근 주변 지인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보건 당국에 신고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이날 저녁 확진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함께 숙소를 쓰는 에버글로우 멤버들 또한 같이 검사한 결과 시현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나머지 4명은 음성이 나왔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검사를 진행했거나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양성 판정을 받은 이런, 시현은 방역 당국의 지침을 따를 예정이며 남은 멤버들 및 밀접 접촉한 직원 등은 2주간 자가격리할 것”이라고 알렸다.

에버글로우는 확진자와 접촉(22일)한 이후인 지난달 24일 ‘유희열의 스케치북’(KBS2) 녹화에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키우고 있다.

당시 ‘유희열의 스케치북’ 제작에 참여한 모든 출연진과 스태프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당시 녹화에는 에버글로우를 비롯해 틴탑, 거미, 주현미, 김현철 등이 출연했다.

앞서 그룹 업텐션 멤버 비토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후 업텐션 멤버 전원이 검사받은 결과 고결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과 ‘인기가요’(SBS)에 같은 날 출연했던 아이돌 그룹, 제작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상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