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진실 아들’ 아닌 지플랫… 어머니만큼 대단해질 것”

언론 인터뷰 나선 가수 최환희… “마음 움직이는 아티스트 되고파”

'지플랫' 최환희. 로스차일드 제공

배우 고(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19)가 ‘지플랫(Z.flat)’이라는 이름으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달 데뷔곡 ‘디자이너’를 발표한 최환희는 “질 좋은 음악을 꾸준히 들려드리기 위해 늘 노력할 것”이라며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1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디자이너’는 경쾌한 힙합 장르의 곡으로 최환희가 작사·작곡·편곡에 참여했다. 그의 활동명 ‘지플랫’은 음악 코드에 존재하지 않는 지플랫처럼 세상에 없는 음악을 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당초 배우를 꿈꾸던 최환희는 2년 전 가수로 방향을 틀었다. “무의식 속에 배우를 해야 한다는 의무감이 있었다”는 그는 의무감을 꿈으로 착각하며 연기학원을 다녔지만 이내 연기가 자신과 잘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고 털어놨다.

학교 힙합 동아리 회장인 친구의 제안으로 축제 무대에 서며 가수라는 ‘진짜 꿈’을 품게 됐다. 최환희는 “무대는 저에게 정말 신선한 충격이었고, 굉장히 매력적인 경험이었다. 그날 이후부터 음악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보기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지플랫' 최환희. 로스차일드 제공

최환희는 소속사 로스차일드 수장이자 YG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출신인 로빈의 도움으로 가수 데뷔의 꿈을 이뤘다. 로빈은 악뮤(AKMU) ‘200%’, 워너원 ‘약속해요’ 등을 만든 히트곡 메이커로, 최환희의 가능성을 알아보고 로스차일드로 영입했다.

최환희는 “혼자 음악을 하며 내 음악에 대해 의심하게 될 즈음 로빈 프로듀서님께서 확신을 심어 주셨고, 음악성 또한 키워주셨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최환희는 앞으로는 ‘누군가의 아들’이 아니라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진실 아들이라는 수식어는) 어쩔 수 없는, 자연스러운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그 수식어를 어떻게 떼어 낼 것인지, 아티스트 지플랫이 더 각인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가 가장 큰 숙제”라고 말했다.

그는 “제 데뷔곡 ‘디자이너’를 통해 모두가 알고 계시는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아닌, 스무 살에 새 출발을 하는 아티스트 ‘지플랫’으로서의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저는 저의 어머니의 아들이고, 그만큼 대단한 아티스트가 될 테니 걱정하지 마시고 잘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