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유의 ‘코로나 수능’… 확진·격리자 포함 49만명 응시

시험실 방역. 연합뉴스

코로나19가 전국에서 확산하는 상황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3일 치러진다.

2일 교육부에 따르면 3일 전국 86개 시험지구에서 오전 8시40분부터 수능이 일제히 시작된다. 이번 수능일은 애초 11월 19일이었으나 코로나19로 1학기 개학이 4월로 미뤄지면서 수능도 2주 연기됐다.

올해 수능 지원자는 49만3433명으로 1년 전인 2020학년도(54만8734명)보다 10.1%(5만5301명) 줄었다. 지원자 수는 수능 제도가 도입된 1994학년도 이후 역대 최소로, 50만명 밑으로 떨어진 것도 처음이다. 고3 재학생 지원자는 34만6673명, 재수생 등 ‘n수생’ 졸업생은 13만3069명이다.

코로나19 상황 탓에 시험장 모습은 예년과 다르다. 수험생들은 일반 수험생, 자가격리자, 확진자로 나뉘어 관리된다.

일반 수험생은 입실 시 발열 검사를 받고, 열이 없으면 사전에 고지된 일반 시험실에서 수능을 치른다. 단 37.5도 이상의 열이 나거나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수험생의 경우 일반 시험장 내에 마련된 별도 시험실에서 수능을 본다. 별도 시험실은 일반 시험장별로 5∼6개씩 확보했으며 수험생 간 거리두기 간격이 2m라 시험실당 인원도 4명으로 제한된다.

자가격리 수험생은 일반 시험장과 분리된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본다. 확진자의 경우 병원·생활치료시설에서 감독관 보호 조치 아래 수능을 치른다.

이 때문에 시험실·시험장은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전국의 수능 시험장은 1381곳, 시험실은 총 3만1459개로 1년 전보다 50%가량 늘었다. 그중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실은 784개로 380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확진자는 172명까지 응시할 수 있는 병상을 확보했다.

지난달 26일 기준 확진 수험생은 21명, 자가격리 수험생은 144명이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비춰 늘어났을 가능성이 있다.

시험감독·방역 등 관리 인력도 작년보다 약 3만명 늘어난 12만명가량 된다. 교사 외 교직원도 관리 인력으로 투입된다. 일반 시험실당 인원은 기존 28명에서 최대 24명으로 줄어든다.

앞뒤 거리두기가 어려워 책상 앞면에는 칸막이가 설치된다. 수험생들은 시험을 보는 내내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수험생들은 점심시간에 자신의 자리에서 식사해야 하며 쉬는 시간에도 친구들과 모여선 안 된다. 매 교시 종료 후 모든 시험실마다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환기하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보온에도 신경써야 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