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장 출마 신고한 조은희 “여성가산제 필요없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1일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조 구청장은 1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정양석 사무총장을 만나 ‘출마 신고’를 했다며 면담 내용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그는 김 위원장으로부터 “문재인 정부를 비판할 것도 없이 시민의 마음을 우리 편으로 만들어야 한다. 시민에게 문제 해결의 청사진을 보여라”라는 당부를 받았다고 전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서울시 부시장, 서초구청장으로서의 성공한 경험을 서울시민에게 잘 알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고 조 구청장은 전했다.

조 구청장은 이어 “여성 가산제에 대해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는 필요 없다는 점을 말씀드렸다”며 “서울시장 선거는 너무나 중요하고 천만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자리에 여성 남성이 중요한 게 아니라 실력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했다.

“그동안 젠더 문제에 누구보다 앞장서 왔다”고 한 조 구청장은 “서울시와 서초구에서 경력단절 여성들의 재취업을 위한 나비 코치 아카데미, 더 나아가 주식회사 형태로 발전시킨 여성 일자리 주식회사를 준비하고 있다. 보육정책의 새로운 개념을 도입한 공유어린이집도 운영 중”이라고 나열했다.

“앞으로 부동산 문제, 세금 문제는 물론 내가 꿈꾸는 서울시의 비전에 대해 차근차근 밝히겠다”고 한 조 구청장은 “청년에게 미래를 주는 희망시장 시민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플러스 시장이 되도록 한 걸음씩 걸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위원장도 이날 조 구청장 출마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출마 의사를 표시했으니 적극적으로 경선에 임해서 좋은 성과를 거두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한편 조 구청장은 기자 출신으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관과 정무부시장 등을 지냈고, 서초구청장에 재선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