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난달 서울 전세 2390만원 올라…최저임금 연봉 추월

국민일보DB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올해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의 연봉보다 더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난의 원인으로 꼽히는 물량 부족은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전세난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2일 KB국민은행 리브온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5억6069만원으로 전달(5억3677만원)보다 2390만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최저임금은 시간당 8590원으로, 연봉으로 환산하면 2154만3720원인데 이보다 많은 액수다.

지난달 월간 전셋값 상승액은 KB국민은행이 이 통계를 공표하기 시작한 2011년 6월 이후 9년5개월 동안 가장 크게 오른 것이다.

전문가들은 세입자의 권리를 강화한 새 임대차법이 본격 도입된 8월 이후 제도 초기 부작용으로 전세 매물 잠김 현상이 심화하면서 이같은 전셋값 폭등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한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올해 들어 11월까지 8632만원 올랐는데,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8∼11월 4개월 동안 상승액이 전체 상승액의 71.2%(6146만원)에 달한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달 ㎡당 평균 28만4000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3.3㎡(1평)당 평균 93만7000원 오른 셈이다.

KB리브온 통계는 구별 평균 전세값은 제공하지 않고, 구별 ㎡당 가격만 제공한다.

전체 평균 전셋값과 ㎡당 전셋값을 맞춰 비교하면 구별 전셋값 추이도 확인할 수 있다.

㎡당 평균 전셋값을 국민주택 규모보다 조금 큰 전용면적 86.7㎡ 아파트에 적용하면 5억6068만원으로, 평균 전셋값과 같은 수준이 된다.

전용 86.7㎡ 아파트를 기준으로 보면 지난달 송파구 전셋값이 평균 4574만원 올라 서울에서 상승액이 가장 컸다.

이어 강남구가 평균 4270만원 올라 뒤를 이었고 성동구(2910만원), 마포구(2760만원), 강동구(2727만원), 강서구(2719만원), 용산구(2542만원), 양천구(2480만원) 등 순이었다.

학군·교통 등의 이유로 인기 지역으로 꼽히는 강남 3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지역 등을 중심으로 전셋값 상승세가 거센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전셋값은 수도권·지방을 가리지 않고 오르고 있다. 지방의 경우 전셋값 상승세는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더 두드러진다.

경기도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지난달 3억1066만원으로 전달보다 1545만원 오르며 조사 이후 처음 3억원을 넘겼다.

경기도의 최근 4개월간 아파트 전셋값 상승액은 4097만원에 달하는데, 올해 11월까지 전체 상승액이 5631만원인 것과 비교하면 4개월간 전체의 72.6%에 해당하는 금액이 올랐다.

울산은 지난달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1억9055만원으로 전달보다 1365만원 뛰었다.

부산의 최근 4개월간 아파트 전셋값 상승액은 974만원으로 올해 전체 상승액(1219만원)의 79.9%에 해당하고, 대구는 1321만원으로 올해 전체 상승액의 75.6%와 맞먹는다.

상반기까지 전셋값 안정세를 보였던 도 단위 지역도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크게 오르고 있다.

강원도는 올해 들어 11월까지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337만원 올랐는데, 최근 4개월 동안 전체 상승액의 92.6%(312만원)나 올랐다.

경북도 11월까지 415만원 오른 가운데 전체 상승액의 80.8%(336만원)가 최근 4개월에 올랐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내년 상반기까지 전세난이 지속되면서 전셋값이 전국적으로 4% 오르고 수도권은 5%, 서울은 3%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도 전세 물건 부족으로 내년 전셋값 상승률이 올해(4.4%)보다 더 확대된 5.0%에 이를 전망이라고 추산했다.

권주안 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정부가 3기 신도시 등 공급 확대와 사전청약 적용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지만 실제 입주가 5년 이후에야 가능하기 때문에 전세시장 불안 장기화는 당분간 불가피해 보인다”면서 “내년 하반기 이후 전셋값이 안정되면서 전세난이 진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