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딩전, 너무 잘생겼어” 中전역을 뒤흔든 티베트족 훈남

중국 온라인서 큰 인기를 끈 티베트족 청년 딩전. 글로벌타임스 캡처

수줍은 표정에 자연미 가득한 잘생긴 외모의 20세 티베트족 청년 딩전이 중국 전역을 흔들어놓았다.

딩전은 최근 중국 동영상 플랫폼 ‘틱톡’의 중국 버전인 더우인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자신이 사는 쓰촨성의 관광 홍보 동영상에 출연했다가 입소문을 탄 것이다. 그를 두고 ‘최고의 훈남’이라는 찬사가 쏟아지며 중국 전역에서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

해당 홍보 동영상에는 딩전이 눈 덮인 산을 배경으로 수줍은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향해 천천히 걸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딩전의 수수한 얼굴과 반짝이는 하얀 치아, 티베트 전통 의상이 중국 네티즌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고 1일 보도했다.

중국 온라인서 큰 인기를 끈 티베트족 청년 딩전. 신경보 캡처

동영상을 본 네티즌은 딩전을 시짱(티베트) 출신이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는 티베트족이지만 시짱이 아닌 쓰촨성의 간쯔 티베트족 자치구에서 생활하고 있다.

급기야 딩전의 동영상 배경을 가지고 티베트냐 쓰촨성이냐는 논란이 일자 딩전은 “내 고향은 쓰촨에 있다”는 팻말을 들고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딩전의 인기가 치솟자 그를 보려는 관광객들이 급증하면서 쓰촨성 간쯔 지역은 비수기임에도 호텔 예약이 두 배로 늘고 교통편도 거의 매진 상태다. 딩전은 중국 현지 국유 업체와 관광 제품 홍보 모델 계약까지 체결했으며 그가 출연한 관광 홍보물까지 나왔다.

딩전 열풍을 두고 일각에서는 “온라인을 통해 지역 관광 홍보를 극대화한 사례”라는 평가가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