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끼리 투숙했다고?…“동성애 출입금지” 글 올린 게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네이버 리뷰 캡처

경주의 한 고급 게스트하우스가 서비스에 불만을 제기하는 리뷰에 ‘성차별은 하지 않으나 동성애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답글을 달아 논란이다.

지난달 27일 해당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한 한 투숙객은 네이버 방문자 리뷰란에 서비스가 불만족스러웠다는 글을 남겼다. 숙박비가 18만원에 달하는 고급 게스트하우스인 만큼 기대가 컸으나 화장실 휴지통을 직접 비워야 하는 등 서비스가 기대에 못 미쳤다는 내용이었다.

투숙객은 “1박에 18만원을 내고도 화장실 휴지통을 직접 비우고 치워야 한다는 걸 알았으면 예약하지 않았을 것 같다”며 “비닐이 씌워져 있지도 않았고 장갑조차 없었다”고 썼다. 이어 “2인 와인상을 시켰는데 먼지 가득한 상을 제가 직접 3번이나 닦고 요리도 직접 나르고, 난로도 직접 켜고, 그 추위에 야외 수돗가 냉수에 설거지까지 깨끗이 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하 네이버 리뷰 캡처

투숙객은 “저처럼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방문한 분들도 있을 거란 생각에 글을 남긴다”며 “건강한 게스트하우스를 일궈나가셨으면 좋겠다”고 예의를 갖추어 리뷰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돌아온 답글은 충격적이었다.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는 “우리 게스트하우스는 성차별은 하지 않으나 동성애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다소 뜬금없는 답글을 달았다.

이에 투숙객은 “댓글 다신 게 너무 황당해 리뷰에 내용추가 한다”며 “여자끼리 같이 여행 가면 동성애냐, 아니면 내 머리가 짧아서 동성애냐”고 물었다. 이어 “제가 비용 지불하고 타당한 서비스를 원한 게 잘못이냐”며 “혼자서 어설프게 넘겨짚고 쓴 댓글에 대해 사과해라”라고 썼다.

논란이 일자 게스트하우스 측은 “동성애 금지라는 말에 참으로 죄송하고 사죄드린다”며 “코로나로 혼자 관리하는 상황에서 서비스가 충분하지 못한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사과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