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유튜버 입짧은햇님, 후원창 닫은 따뜻한 이유

유튜브 채널 '입짧은햇님' 캡처

인기 먹방 유튜버 입짧은햇님이 생방송 중 후원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지난달 30일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하던 먹방 유튜버 입짧은햇님은 “앞으로 후원창을 닫겠다”고 선언했다. 시청자들이 보내는 후원금은 유튜버들의 주 수입원 중 하나로, 이를 받지 않겠다고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날 대창 볶음밥을 먹던 입짧은햇님은 “후원창에 대해 살짝 말씀드리겠다”며 “결단을 내렸다. 후원창을 없애고 시청자님들이 편하게 보실 수 있도록 하고 싶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요즘에 광고를 그래도 좀 많이 하는 편이다. 제가 늘 말씀드린다. 저는 그냥 대기업 돈 빼먹고 살겠다”고 후원창을 닫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옛날에는 한 달에 광고 1개를 했는데, 요즘엔 평균 3개다. 인기가 많아진 덕분에 많이 찾아주신다”며 광고 수익으로 후원금을 대체하겠다고 말했다.

입짧은햇님은 “(광고) 들어오는 것도 고르고 골라 공익적 메시지가 있는 것을 많이 한다. 시청자님들이 (구매해도) 부담스럽지 않을 물건들을 골라서 (광고)하고 있다”며 광고 선정 기준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생방송을 보고 있던 시청자들이 “수입이 줄어드는 것이 아니냐”고 걱정하자, 입짧은햇님은 “다음에 어려워지면 살포시 열겠다. 지금은 잘나갈 때라 괜찮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유튜브 채널 '입짧은햇님' 캡처

생방송이 끝난 후 입짧은햇님의 발언은 각종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다. 한 네티즌은 “아무리 많이 벌어도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는데, ‘대기업 돈만 빼먹겠다’는 마인드 너무 좋다”며 그의 결정을 칭찬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정직하고 욕심 없는 유튜버라는 게 느껴진다. 인성 최고”라며 감동했다.

입짧은햇님은 구독자 153만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다. 이른바 ‘뒷광고’를 하지 않은 유튜버 중 하나로 알려지며 최근 구독자 수가 급상승했다. 2018년부터는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 출연하고 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