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한민국 사과는 ‘봉화사과’가 최고지요”

‘대한민국 과일 산업 대전’ 에서 봉화 춘양면 안택산 씨, 사과 부문 최우수상 수상

일교차가 큰 데다 해발 400~500m에 이르는 천혜의 자연 조건과 축적된 재배 기술을 통해 대한민국 최고의 사과로 명성을 떨치며 전국 최고 명품브랜드 육성에도 한 발자국 다가선 봉화사과. 봉화군 제공

“이제 대한민국에서는 봉화사과가 대세다”

경북 북부 청정지역 봉화에서 재배되는 사과가 대한민국 대표 사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20 대한민국 과일 산업 대전’ 대표 과일 선발대회에서 봉화군 춘양면 안택산(59) 씨가 사과 부문 최우수상(장관상) 수상자로 선정됐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과수농협연합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의 내로라하는 대표 과일을 한자리에 모아 과종별로 소비자의 선호 기준에 맞게 품질을 평가해 선발했다.

사과 부분 최우수상에 선정된 안 씨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으로 유명한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해발 500m 2.1㏊의 과수원에 25년 간 후지, 홍로 등의 사과 품종을 재배하며 연간 70여 톤의 과실을 생산해 2억여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안택산 씨는 사과 재배 기술 습득을 위해 농업기술센터, 지역농협, 한국사과협회 등의 교육을 50여 차례나 수료하는 등 부단히 노력했다. 봉화군 제공

안 씨는 봉화지역 특산품인 산야초를 미강과 함께 발효한 발효액, 지역에서 생산되는 옥 분말을 사용해 지력 증진과 당도 향상에 활용했다.

또 고품질 사과 재배 기술 습득을 위해 농업기술센터, 지역농협, 한국사과협회 등의 교육을 50여 차례나 수료하는 등 부단히 노력했다.

특히 올해는 전국적인 봄철 저온 피해, 태풍, 긴 장마 이후 병해 증가 등 최악의 기상조건으로 사과 생산량이 지난해 보다 16% 감소하고 품질 또한 평년에 비해 현저히 나빴다.

하지만 일교차가 큰 데다 해발 400~500m에 이르는 천혜의 자연 조건과 축적된 재배 기술을 통해 봉화사과는 대한민국 최고의 사과로 명성을 떨치며 전국 최고 명품브랜드 육성에도 한 발자국 다가섰다.

안중학 봉화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봉화사과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찾는 전국 최고 품질의 사과 생산을 위한 기반 조성과 엄격한 품질관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표 과일 선발 대회에 대한 시상식은 오는 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수상한 과일은 4일부터 13일까지 개최되는 ‘2020 대한민국 과일 산업 대전’ 온라인 전시회(www.kfruit.or.kr)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봉화=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