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15개 지역생활권 미래발전 지도 나왔다

2030년까지 4323억 원 투입…생활SOC 확충 등 40개 사업 추진


서울시가 2일 균형발전을 위해 일상생활이 이뤄지는 3~5개 동 단위의 ‘지역생활권’ 15곳의 미래 발전전략과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제시했다. 2030년까지 총 4323억 원을 투입해 중심지 육성과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 확충 등 총 40개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내년부터 본격 사업에 착수해 2022년부터 사업효과를 가시화한다는 목표다.

15개 지역생활권은 ▴동북권 6개(성동구 금호·옥수, 광진구 자양, 동대문구 청량리, 성북구 정릉, 도봉구 방학. 노원구 월계) ▴서남권 5개권(양천구 목동2, 강서구 화곡1, 영등포구 대림, 동작구 노량진, 관악구 낙성대) ▴서북권 2개(서대문구 홍제, 마포구 합정·서교) ▴동남권 1개(강동구 천호·성내) ▴도심권 1개(용산구 후암·용산)이다. 총 116개 지역생활권 중에서 낙후도, 잠재력, 지역 안배 등을 종합 고려해 선정했다. 발전이 필요하고 잠재력과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지역의 활력을 끌어올려 지역균형발전 효과를 극대화하는 데 방점을 뒀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서울시는 지역생활권별로 필요한 사업을 지역 자족성 강화, 생활서비스시설 확충, 지역맞춤형 사업 추진 등 3가지로 구분해 총 40개의 사업을 구체화했다. 지역 자족성 강화가 필요한 지역은 용도지역 조정 등을 통해 지역의 활력거점이 될 중심지(지구중심) 발전‧관리방안을 마련했다. 도서관, 주차장 등 주민 생활에 꼭 필요한 인프라가 열악한 지역은 생활SOC를 확충한다. 지역 현안을 해결하거나 지역 여건에 맞는 발전전략이 필요한 지역엔 보행환경 개선, 창업지원시설 조성 등 맞춤형 사업을 추진한다.

‘지구중심 발전‧관리 방안’은 역세권, 주요 도로변 등 지역 활력의 거점이 될 중심지(지구중심)를 육성해 자치구 단위로 활력을 확산하는 계획이다. 월계(노원구), 화곡1(강서구) 등 7개 지역생활권에서 추진한다. 생활SOC 확충은 지역주민들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인프라가 적재적소에 조성될 수 있도록 주민의견, 보행이용 및 공급불균형 분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9개 시설을 확정했다. 지역맞춤형 사업은 생활권계획에서 제시하는 지역발전구상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14개 사업으로 추진된다. 보행환경 개선, 도시재생사업, 창업지원시설 확충 등 주민과 자치구 의견을 수렴해 반영했다.

서울시는 오는 2022년까지 상대적으로 발전이 필요한 62개 지역생활권에 대한 실행방안을 연차별로 수립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서울시 지역생활권 계획은 전국 최초로 수립된 생활밀착형 도시계획이자 주민이 직접 계획수립에 참여해 만들어가는 ‘우리동네 미래발전지도’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2022년까지 잠재력이 크고 발전이 필요한 62개 지역의 지역생활권 실행방안을 수립, 실행함으로써 지역 균형발전 효과를 확산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