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집에 아들 가둬둔 美엄마 “애완용 거미 걱정”

왼쪽은 아이들을 방치한 엄마 마르샤 오르티즈, 오른쪽은 경찰의 액션캠에 찍힌 아이. dailymail

쓰레기장같은 집에 어린 자녀들을 방치한 미국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여성은 체포된 후 자식들이 아닌 애완 고양이와 거미를 걱정해 대중의 분노를 샀다.

2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 경찰은 지난달 27일 쓰레기 더미와 파리떼 속에서 2살과 3살짜리 남자아이 두 명을 구조했다. 경찰은 한 아이가 2층 창문에 매달려 있는 것을 본 이웃의 신고 덕분에 아이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아이들이 갇혀 있던 침실 문은 바깥에서 두꺼운 줄로 묶여있었다. 사다리를 타고 2층 창문을 통해 내부로 진입한 경찰은 “정말 비참한 상황이었다. 지금껏 본 가정집 중 최악이었다”며 “수백 마리의 파리들이 집안을 날아다녔다. 침실로 들어가자마자 너무 더러워 구역질이 났다”고 처참했던 풍경을 묘사했다.

이어 “한 아이는 옷을 입지 않고 있었고 영양 상태가 나빠 보였으며, 다른 아이는 매우 어렸는데 빨간색 티셔츠만 입고 웅크려있었다”고 구조 당시 아이들의 상태를 설명했다.

아이가 매달려있던 집의 창문. dailymail

경찰은 아이들의 엄마인 마르샤 오르티즈(27)를 아동복지법 위반과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했다. 그는 추수감사절이었던 전날 저녁부터 아이들에게 아무것도 먹이지 않았으며, 두 아들을 방치한 채 이날 오전 5시에 출근했다.

그는 왜 아이들을 방치했냐는 질문에 경찰을 빤히 바라보며 “모르겠다”라고만 답했다. 이어 두 아들에 대한 언급 없이 “애완용으로 키우는 고양이와 거미들에게 별일이 없는지 걱정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