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슨 악감정 있었나?” 명의 도용해 임용시험 못 보게 한 20대

교원 임용시험 수험생의 ID를 몰래 이용해 당사자의 시험을 치르지 못하게 한 20대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월 26일 중등교사 임용시험에 응시한 B씨의 ID로 교직원 온라인 채용시스템에 접속해 B씨의 응시를 취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B씨는 지난달 21일 열린 임용시험을 치르지 못했다.

B씨는 타인의 해킹으로 응시가 취소된 만큼 시험을 볼 수 있게 해 달라고 도교육청에 호소했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당사자 ID와 비밀번호로 접속해 취소된 만큼 허용할 수 없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B씨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전북교육정보연구원으로부터 로그 기록 등을 확보한 뒤 경찰은 최근 A씨를 특정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체적인 사건 경위와 동기 등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