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의도 샛강생태공원, 도심 속 휴식공간·생태탐방 명소로 거듭난다

서울시, 여의샛강 하천환경 개선공사 착수…내년 11월 실개천, 관찰데크, 숲 조성

여의도 샛강 버들광장 개선

‘여의도 샛강생태공원’이 내년 11월에 숲이 우거지고 맑은 물이 흐르는 도심 속 휴식공간이자 생태 탐방 명소로 탈바꿈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일부 콘크리트로 덮여있던 여의도 샛강생태공원의 생태계를 복원‧보전하는 하천환경 개선공사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내년 11월 완공 예정이다. 여의도 샛강생태공원은 자연환경을 최대한 유지‧보호하는 운영방식을 통해 도심 속 생태계의 보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수리부엉이(천연기념물 324-2호), 황조롱이(천연기념물 323-8호) 등이 차례로 발견되었으며 지난 7월에는 멸종위기 관심대상인 ‘두꺼비’의 개체가 확인됐다.

우선 공원내 버들광장은 콘크리트 포장을 없애고 한강 물을 유지용수로 활용한 실개천을 새롭게 만든다. 실개천 주변에는 약 1만9000그루의 나무를 심어 숲을 조성하고 관찰용 목재 데크를 만들어 시민들이 자연을 감상하고 즐길 수 있는 생태탐방 공간을 만든다. 광장 입구에는 파고라(정자)도 설치해 자연 속 쉼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여의샛강 산책로와 자전거도로 주변 약 3000㎡에 3만8000그루의 나무를 심어 완충녹지를 조성한다.

유동인구가 많은 여의도성모병원 부근에는 지그재그 형태의 경사로를 설치해 유모차, 휠체어를 이용하는 시민들과 보행약자의 이용편의를 도모한다. 시민들로부터 설치 요청을 받은 지점에는 계단 2개를 신설하고, 보행로가 전무해 여의샛강에 가려면 한참을 돌아 가야했던 상류지역에는 횡단교량을 설치해 공원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식생수로(빗물을 유입시켜 오염물질을 여과‧정화하는 수로)와 비점오염저감시설(불특정하게 발생하는 수질 오염을 줄이기 위한 시설)을 27곳에 설치해 비가 올때 올림픽대로에서 여의샛강으로 유입되는 다양한 오염물질을 차단한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