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크린에서 보는 ‘전설’ 카를로스 클라이버 빈필 콘서트

CGV 제공


‘살아있는 전설’로 불렸던 오스트리아 명지휘자 카를로스 클라이버가 지휘하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콘서트 실황이 스크린에서 선보인다.

CGV는 12월 월간 클래식 프로그램으로 ‘레전더리 콘서트: 카를로스 클라이버’를 2일부터 상영한다고 밝혔다. ‘레전더리 콘서트: 카를로스 클라이버’는 클라이버와 빈 필하모닉의 앙상블이 최고조에 달했던 1991년 빈 무지크페라인에서 열렸던 공연을 디지털로 복원한 작품으로 생생한 공연 실황을 5.1 서라운드 사운드로 즐길 수 있다.

75분의 공연에서는 모차르트가 오스트리아 린츠를 방문했을 때 나흘 만에 써낸 교향곡 36번 ‘린츠’와 브람스 교향곡 제2번이 연주된다. 오는 30일까지 골드클래스를 포함한 전국 16개 상영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CGV가 월간 오페라와 월간 뮤지컬에 이어 지난달 처음 선보인 월간 클래식은 전설적 마에스트로와 최고의 오케스트라의 콘서트 실황을 상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클래식의 황제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과 베를린필하모닉의 1973년 공연을 선보였다. 내년 1월에는 레너드 번스타인을 소개할 예정이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