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내 개발 백신도 임상 속속 돌입…SK바이오사이언스, 본격 임상 1상 개시

안재용(가운데)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와 김연수 (왼쪽) 서울대병원 병원장, 오명돈 교수가 2일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BP2001’의 임상시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제넥신에 이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임상에 들어간다. 이르면 이달 안에 빌&멜린다 재단의 지원을 받아 개발 중인 백신도 임상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일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BP2001의 임상 1상 진행을 위해 서울대학교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달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NBP2001 임상 1상을 허가받았다. 서울대병원 임상시험심사위원회는 이를 지난달 27일 승인했다.

NBP2001 임상 1상은 건강한 성인 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2022년 1월 마무리되는 임상 1상은 이제 본격적으로 지원자를 모집하는 단계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NBP2001의 임상 1상 개시와 함께 임상 2상 등 후속 준비에도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NBP2001의 비임상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 8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영장류센터 홍정주 박사팀과 진행한 영장류 대상 효력 시험에서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청보다 약 10배 높은 중화항체가 유도됐다.

NBP2001은 단백질 배양과 정제 과정을 거쳐 안정화된 합성 항원 백신인 만큼 임상 1상에서도 높은 안전성을 확보하는데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5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GBP510의 비임상도 진행 중이다. 이달 중 식약처에 임상 1상을 신청하고 연내 임상 1상에 진입한다는 목표다. GBP510은 NBP2001과 달리 합성 항원 백신이 아닌 다른 플랫폼을 활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자체 개발 백신 중 처음으로 임상에 들어간 제넥신의 GX-19 임상 1상은 마무리 단계다. 임상 1상에서 도출한 결과를 바탕으로 임상 2상을 준비 중이다. 이르면 내년 1분기 중 임상 3상도 함께 진행될 전망이다. 제넥신은 이를 위해 지난 10월 정부로부터 93억원의 출연금을 지원받았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