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돌연 훈련 이탈한 이강인, 코로나19 감염 의심

발렌시아 “1군 감염 의심 1건 발생” 발표
스페인 언론 “이강인 훈련장 도착 15분 만에 떠나”

이강인이 지난달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마리아엔처스도르프 BSFZ아레나 보조경기장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일원으로 훈련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강인(19·발렌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고 있다. 소속팀인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 훈련장에서 돌연 이탈한 이강인을 놓고 현지 언론은 코로나19 양성 반응 가능성을 제기했다.

발렌시아는 2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코로나19 검사에서 1군 선수 의심 사례 1건이 발생했다. 해당 선수와 밀접 접촉자를 격리했고, 최종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 의심 선수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그 대상이 이강인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스페인 일간 아스는 “이강인이 이날 발렌시아 훈련장에 도착한 지 15분 만에 떠났다”고 보도했다. 훈련을 앞둔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낸 이강인을 즉각 선수들과 분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강인은 지난달 오스트리아에서 멕시코·카타르와 차례로 평가전을 치르는 과정에서 팀 내 집단 감염 양상을 나타낸 한국 대표팀의 일원이다. 당시 선수 7명을 포함해 11명의 확진자가 대표팀에서 속출했다. 당시의 이강인은 양성 반응을 나타내지 않았다.

돌아온 소속팀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달 28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경기를 앞두고 진행한 검사에서 발렌시아 미드필더 데니스 체리셰프(러시아)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이강인의 훈련 불참만으로 놓고 코로나19 감염을 예단할 수 없다. 이강인은 올 시즌 중 제한적인 출전 기회를 이유로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언론 카데나세르는 이날 “이강인이 이적을 요청했다. 발렌시아는 내년 1월 겨울 이적시장에서 이강인의 미래를 결정할 상황에 놓였다”고 전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