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의 야권고전 시나리오 “백신, 재난지원금, 시진핑”

“야권 다 끌어모아야 해볼만한 선거”
서울시장 선거 출마엔 “의사 없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How's)에서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의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내년 4월 재보궐선거에서 야권이 고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부·여당이 코로나19 백신 도입이나 재난지원금 카드로 지지율을 끌어올릴 수 있다고 관측했다. 이에 안 대표는 야권 전체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How's)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당장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를 예상해보면 굉장히 어렵다”며 “객관적으로 나타나는 여론조사 차이뿐 아니라 3가지 요인들이 선거 전망을 어둡게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에 따라 정부가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할 가능성 많다”며 “갑자기 백신을 도입한다고 뉴스를 퍼뜨릴 수도 있다. 재난지원금을 갑자기 한 가구당 200만원 주겠다고 발표할 수도 있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 등 여러 외교적인 액션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정부·여당이 선거에 임박,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여러 카드를 쓸 수 있다는 것이다.

안 대표는 또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언택트 선거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고, 투표율이 낮아 조직선거가 될 거라는 점 등도 야권의 고전이 예상되는 이유로 꼽았다.

그는 “언택트 선거를 치르게 되면 후보자들이 인지도를 올리기 거의 불가능하다. 정치 신인은 굉장히 힘든 선거가 될 것”이라며 “재보궐선거는 투표율이 낮아 조직선거가 된다. 조직의 영향력이 커질 수밖에 없는데, 선거 때 가장 중요한 서울 기초의원을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어 야권은 붕괴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야권 전체가 힘을 모아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1야당뿐 아니라 중도, 합리적 개혁을 바라는 진보 세력까지도 다 끌어모아야 겨우 해볼 만한 선거가 될 것”이라며 “이들이 바로 경선에 들어가기보다는 이슈를 중심으로 모이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같으면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 코로나 방역 대책에 대해 미흡한 점 등 국민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이슈를 가지고 이야기를 나누고 합의를 볼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엔 “출마 의사가 없다”며 “후보가 결정되면 제가 정말 전력을 다해서 도울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