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스로 체온·혈압 측정…생활치료센터 ‘비대면 진료’ 도입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경증 환자나 무증상 환자가 격리 생활하는 생활치료센터에 ‘비대면 진료’ 시스템이 도입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환자와 의료인 간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면서도 환자 상태를 효율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생활치료센터 비대면 진료 시스템’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환자가 하루 두 번 스스로 체온, 혈압, 산소포화도 등과 임상 증상을 애플리케이션(앱)에 입력하면 이 정보가 의료진이 사용하는 시스템에 실시간 전송되는 구조다.

의료진용 시스템으로는 전체 환자의 정보를 한눈에 모니터링할 수 있고, 이상 징후를 보일 경우 알람이 울려 신속히 대처할 수 있다.

상담이 필요할 경우 환자용 앱과 의료진 시스템을 연결해 화상으로 진료할 수도 있다.

강도태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 시스템을 통해 환자와 의료인 간 감염을 방지하는 한편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덜고 환자의 증상 악화 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비대면 진료 시스템은 전날 경기도 용인 한화생명 라이프파크센터에서 운영을 시작했으며, 이달 중 다른 센터에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내년 2월까지는 생활치료센터 협력 병원의 전자의무기록(EMR) 시스템과 연계하고, 생체측정 장비와 환자용 앱을 블루투스로 연동하는 등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