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싸고 운반 쉽다…中백신, 아프리카·중남미에서 선호”

높은 온도·열악한 인프라 속 ‘대량접종’에 유리
中시노팜, 100여개국에서 백신 주문, 아프리카 다수


중국 매체가 자국산 코로나19 백신이 저렴하고 운반하기 쉬워 아프리카, 중남미 국가에서 선호도가 높다고 주장했다. 이들 지역의 더운 날씨와 미국산 백신 보관에 필요한 극저온 콜드체인 장비 등을 고려하면 중국산 백신이 갖는 강점이 뚜렷하다는 것이다.

의료용 콜드체인 업체 렁왕테크놀로지 관계자는 2일 글로벌타임스에 “서방 국가들은 중국산 백신의 불리한 점만 보고 있지만 의료 전문가들은 중국이 개발한 불활성화 백신이 전기가 필요 없는 오프그리드 냉장고를 통해 납품할 수 있어 대량접종에 유리하다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각각 영하 70도, 영하 20도 안팎에 저장해야 하는 mRNA 기술에 의존하고 있다”며 “이러한 조건은 전기 인프라가 열악하고 운송용 콜드체인을 지원할 수 없는 아프리카와 중남미 국가들에겐 큰 도전”이라고 말했다.

중국 국유 제약회사 시노팜(중국의약집단)은 지금까지 100여개국으로부터 코로나19 백신 주문을 받았고, 이중 상당수가 아프리카 국가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노팜은 지난달 말 국가의약국에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출시를 신청했다. 류징전 시노팜 당 서기 겸 회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을 긴급 접종한 사람이 100만명에 가깝고 심각한 부작용은 단 1건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시노팜 백신은 인간 세포 내에서 복제할 수 없는 불활성화 바이러스를 이용해 면역 반응을 일으킨다. 중국에선 시노팜 외에 시노백, 캔시노바이오로직스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3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중국 당국은 자국 업체들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올해 안에 승인할 가능성이 있다고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화이자‧바이오앤테크의 코로나19 백신과 화이자의 로고를 촬영한 사진. AFP연합뉴스

백신 생산 후 안전한 유통을 위해선 콜드체인 기술이 관건으로 꼽힌다. 이런 이유로 현재 코로나19 백신 개발에서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 미국의 화이자 백신이 보관 및 운송이 비교적 수월한 시노백 등 중국산 백신에 밀릴 수 있다는 분석도 일각에서 제기됐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달 시노백 백신이 영하 2~8도에 보관 가능해 상업적 경쟁에서는 우위를 차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화이자 백신은 콜드체인 인프라가 없는 국가에선 유통이 쉽지 않다.

다만 중국 전문가들도 자국산 백신이 서구권에선 선호도가 낮다고 평가했다. 상하이의 백신 전문가 타오 리나는 “서방 국가들은 미국과 영국의 백신 공급업체에 의존하고 있어 그들의 필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며 “중국이 개발한 백신은 서방의 신뢰가 낮아 외면받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