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가격싸고 운송쉽다”…중남미·아프리카에 백신 알리기


중국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중남미와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에 적합하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나섰다. 미국과 영국을 중심으로 하는 백신은 이미 선진국 시장을 장악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아직 미개척지로 눈을 돌리겠다는 것이다.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2일 중국 의약품 전문가들을 인용해 “서방 국가들이 개발하는 코로나19 백신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방식으로 초저온 운송을 해야 하기 때문에 개발도상국에서 백신을 수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중국이 개발한 불활성화 백신은 저렴한 가격과 쉬운 물류 덕분에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의약품 배송 전문가인 천융은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모더나나 화이자의 백신은 저온에서 저장해야 하므로 열악한 전력 인프라를 가진 국가에서는 배송이 어렵다”면서 “이런 상황은 아프리카나 중남미 국가들에 도전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백신을 운송하는 고품질 초저온 냉동고는 최고 10만 위안(약 1700만원)에 달한다”면서 “보관 비용 역시 수천 위안이 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쉬신 시노팜 베이징생물제품연구소 연구원은 “중국의 백신은 브라질, 페루, 모로코 등 중남미와 아프리카 여러 국가에서 임상 3상을 실시해 왔다”면서 “시노팜은 지금까지 100여 국가로부터 주문을 받았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아프리카 국가들”이라고 설명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