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철도, 수능일 열차·전동차량 23대 배치

추가 열차 투입·수도권전철 열차 응급조치 요원 배치


한국철도(코레일)가 ‘2021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진행되는 3일 특별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오전 5시부터 입실 시한인 오전 8시 10분까지 전국의 열차 운행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비상 수송에 대비한다.

주요 역에는 방역 수칙 준수 및 질서 유지 업무를 위해 수험생 전담 안내 직원을 추가 배치한다.

또 비상 시 즉각 투입할 수 있도록 오송역에 KTX 1대, 전국역에 일반열차 7대를 비상 대기시킨다. 시험장이 많은 서울·부산의 광역전철 차량기지 10곳에는 전동차량 15대를 비상 대기토록 했다.

특히 시험장 입실 시간동안 수도권전철 56대 열차에 응급조치 요원이 함께 승차해 운행 중 특이사항에 대응토록 한다. 주요 전철역은 차량 고장에 대비하는 기동정비반을 운영한다.

시험장 주변을 운행하는 열차는 천천히 운행시키는 한편 비상 상황 외에는 경적을 울리지 않도록 한다.

경북 경주시 선덕여고, 경산시 경산여고 등 선로에 인접한 시험장 2곳은 3교시 영어듣기 평가 시간인 오후 1시 10분부터 25분 간 열차가 운행하지 않도록 시간을 조정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수험생이 시험장에 들어갈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안전한 열차운행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