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헉’ 피겨요정 최원희, 180도 달라진 근황 공개

유튜브 '비디오머그' 캡처

전혀 새로운 곳에서 인생의 2막을 시작한 전 피겨선수 최원희(23)의 놀라운 근황이 공개됐다.

1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에는 ‘“첫 번째 인생이 끝났어요” 피겨 요정 최원희의 인생 2회차’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최원희는 환한 얼굴로 “피겨선수에서 무속인이 된 최원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예전에는 아이스링크로 출근했다면 지금은 바로 옆방에 있는 신당으로 간다”며 “그냥 직업이 달라진 거다. 그냥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원희는 재능 있는 피겨 유망주였다. 그는 열 살에 피겨를 시작한 후 크고 작은 대회에서 메달을 휩쓸었다. 하지만 부상 등 여러 역경에 부딪히다 3년 전 선수 생활을 끝냈다. 선수 은퇴 후에도 코치로 빙판에 섰던 그는 한 달 반 전, 무속인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유튜브 '비디오머그' 캡처

주변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았다. 그는 “피겨를 할 땐 주변 시선이 좋았다. 되게 특별했고 예뻤다. 그런데 지금은 (반응이) 정말 많이 갈린다”고 털어놨다. 그는 “잘 지냈던 사람과 틀어진 경우도 있고, 연락도 안 하던 사람이 응원문자를 보내기도 했다”며 “그럴 때 상처도 받고 실망도 했다. 속상하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어쩌겠나 싶다. 나라는 사람은 이렇고, 그 사람과는 거기까지인 것 같다. 믿어주는 주변 사람도 많으니까 (괜찮다)”라며 의젓한 면모를 보였다.

유튜브 '비디오머그' 캡처

최원희에겐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어머니가 있었다. 최원희의 어머니는 “처음엔 많이 당황했다. 아이가 예술성만 뛰어난 줄 알았지 이쪽으로도 뛰어난 줄은 몰랐다”면서도 “자기가 스스로 받아들여서 자기 것으로 가져가는 것은 감사하다”고 전했다. 어머니를 제외한 다른 가족들은 아직 최원희를 받아들이지 못했다.

힘들었던 순간이 많았다는 최원희는 “여기를 딱 차리고 처음 앉았을 때 많이 울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아무도 없고 나 혼자 여기 앉았을 때 진짜 많이 울었다. 내 첫 번째 인생이 끝났다는 게 실감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두 가지(피겨 선수와 무속인)를 같이 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때 (선수 생활이) 완전히 끝났다는 확신이 들었다”며 “이제는 이 길을 완벽하게 가야 한다는 다짐도 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최원희는 “앞으로의 바람은 진심으로 빌어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진심으로 비는 사람들이 잘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