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틀 연속 최고치 경신…코스피 1.58% 오른 2675.90 마감


코스피 지수가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이 커지면서 외국인의 매수세를 자극했다.

2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41.65포인트(1.58%) 오른 2675.90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 직전 최고치는 지난 1일 2634.25다. 하루 만에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운 셈이다.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11.63포인트(0.44%) 오른 2645.88로 출발한 뒤 상승 폭을 확대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장중 2677.12까지 올라 장중 기록으로도 지난달 30일(2648.66) 세웠던 종전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5153억원을 순매수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전기·전자 업종에서만 2572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448억원, 2282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장에서는 내년 글로벌 경제 회복 전망, 코로나19 백신 연내 상용화 기대감이 위험자산 선호 심리를 높이면서 외국인 자금 유입을 자극했다고 본다. 미국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부양책 관련 회담을 재개했다는 소식도 주가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또 미국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 테크놀러지의 실적 가이던스 상향으로 내년 반도체 업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증시 강세에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8.46%)가 8%대 상승했고, 삼성전자는 2.51% 오른 6만9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LG화학(3.83%), POSCO[005490](1.83%)도 이날 강세를 보였다.반면 NAVER(-0.70%), 카카오(-0.40%), 삼성바이오로직스(-0.38%) 등 인터넷·바이오 대형주는 약세였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8.05포인트(0.90%) 오른 899.34에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선 개인이 1604억원을 순매수하고, 외국인은 263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1557억원을 순매도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5.4원 내린 1100.8원으로 장을 마쳤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